Nostalgic for Hado-ri

하도리, 그 곳에서 느껴지는 노스탤지어

 

제주 삶의 원천인 물과 바람, 자연을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는 어떤 작가는 하도리를 '마음의 고향'이라고 표현합니다.

제주 바다와 오름, 철새도래지, 밭담, 해녀 등 하도리는 제주 자연이 주는 충만함과 영감을 있는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기 때문입니다.

그래서 우리는 이 공간을 '향수 Nostalgia'라는 단어로 표현하고자 합니다.

누구라도 자신만의 공간을 발견하고 싶어하고, 그런 공간에 머문 기억들을 그리워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.

시시각각 변하는 제주의 하늘과 바람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, 지미스테이는 자연속의 평온한 휴식을 위한 공간입니다.